멜롱이의 끄적끄적

 

 

 

 

인천 모자 실종사건 : 돈 때문에 벌어진 비극

 

 

 

 

 

한가위 잘들 보내셨나요? 가족들이 다 같이 모여 맛있는 것도 먹고 보름달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이 엇그제인데, 가족이 가족을 살해하는 끔찍한 일이 벌어지고야 말았습니다.

 

얼마 전 인천에서 모자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58세 김모씨와 그의 장남 32세 정모씨가 실종되었는데요. 하마터면 미궁에 빠질 뻔했던 이번 사건은, 그동안 굳게 입을 다물고 있던 58세 김모씨의 둘째 며느리가 입을 열게 되면서 사건의 실마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김씨의 둘째아들의 부인인 또다른 김모씨는 자신의 남편이 어머니와 형을 죽이고 시신을 유기한 것 같다며 참고인 조사 때 경찰에 진술했는데요. 며느리 김모씨가 지목한 장소인 강원도 야산에서 어머니인 김모씨로 보이는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이불에 둘러싸여 청테이프로 감겨 있었으며, 표백제 냄새 등 고의로 시신을 훼손한 흔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처음엔 시신이 많이 부패되어 있어 어머니 김모씨와 장남 정모씨 중 누구의 시신인지 판가름하기 어려웠으나, 부검 결과 치아 두 개가 어머니 김모씨와 일치해 시신은 어머니 김모씨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아직 장남 정모씨의 시신은 발견되지 않고 있는데요.

 

 

 

 

 

 

 

현재 어머니 김모씨의 차남 정모씨가 체포되었습니다.

 

차남 정모씨는 어머니 김모씨와 장남 정모씨가 실종된 나흘 후에 실종신고를 했습니다. 신고 후 경찰조사 중 차남 정모씨의 진술이 앞뒤가 맞지 않아서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체포했으나, 증거 불충분으로 한차례 풀려났다고 합니다. 이후 참고인 조사에서 차남 정모씨의 부인인 며느리 김모씨가 이상한 점이 있다며 진술을 해 자칫 미궁으로 빠질 뻔했던 사건이 물꼬를 튼 것입니다.

 

며느리 김모씨는 남편이 화해를 요청하며 여행을 가자고 해 차에 탔고, 가방 두 개가 있었던 것을 보았다며 진술했고, 남편이 이동했던 경로를 토대로 시신 유기장소를 강원도와 울산으로 지목했습니다. 하지만 자신은 남편이 어머니와 형을 살해했을 줄 몰랐고, 시신을 유기하는 줄도 몰랐다며 범행가담 여부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고 합니다. 마찬가지로 차남 정모씨 역시 아직까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경찰은 차남 정모씨에게 8천만원 상당의 카지노 도박빚이 있었던 점, 어머니 김모씨가 지인들에게 "둘째아들의 눈빛이 무섭다. 날 죽일 것 같다. 자꾸 돈을 빌려달라고 한다. 집 비밀번호를 바꿨다."는 등의 이야기를 했던 점 등을 미루어볼 때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경찰은 지난 달 14일 어머니 김모씨와 장남 정모씨가 실종될 무렵, 차남 정모씨가 차를 몰고 어머니 김모씨의 집앞을 지날 때 CCTV에 찍힌 영상에 주목했는데요. 차남 정모씨가 탄 차량의 차체가 지나치게 내려앉아 있었다고 합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이 어머니 김모씨와 장남 정모씨의 몸무게를 합친 것과 같은 125kg 물건을 차에 실어 100회에 걸쳐 실험한 결과, CCTV 속 차남 정모씨가 탔던 차량의 차체가 내려앉았던 것과 96% 모습이 일치한다는 결과를 얻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며느리 김모씨가 시신유기장소를 진술했던 날 차남 정모씨가 집에서 목을 매 자살을 시도했던 점 등은, 부인의 자백으로 경찰의 조사를 더는 피할 수 없을 거라는 압박감에서 벌인 일일 가능성이 크기에 차남 정모씨가 범인일 가능성 역시 매우 커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며느리 김모씨가 왜 갑자기 자백을 하게 된 것인지에 관한 속내는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세상이 아무리 각박해졌다고 하지만 가족간의 끈끈한 정마저도 돈 앞에서 이렇게 보잘 것 없는 것이 될 수 있을까요...

 

옛날에는 가족이 재산이라고 했습니다. 요즘은 건강이 재산이지만, 예전에는 부모 자식간에 서로가 서로에게 재산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가족 역시도 그저 돈으로밖에 보이지 않는 것 같습니다.

 

각박해진 것을 넘어서, 정말 무서운 세상이 되어버렸습니다. 물에 빠진 놈은 건질 수 있어도, 도박과 술과 여자에 빠지 놈은 건지지 못한다는 말이 있는데... 그것이 정말 이렇게 무서운 것인 줄 몰랐습니다. 미쳐버린 것은 차남 정모씨인지, 아니면 차남 정모씨 같은 사람을 만드는 이 세상인 것인지... 무엇을 탓하고 무엇을 원망해야 하는지 알 수 없으니... 참 안타깝습니다.

 

그러나 안타까운 일이기는 하지만, 천인공노할 일이기도 합니다. 절대 용서해서도 안 되고, 용서 받아서도 안 되는 일입니다. 이번 일마저도 흐지부지하게 넘어간다면 이런 일은 계속 발생하게 될 것입니다. 차남 정모씨에게는 결코 용서하지 못하는 가장 큰 벌을 내려야 할 것임에는 분명할 것입니다.

 

게다가 며느리 김모씨 역시 어딘지 구린내를 풍기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동안 침묵하고 있더니 갑자기 진술을 한 이유도 수상쩍고, 평소 어머니 김모씨와 며느리 김모씨 사이에 고부갈등이 매우 심했다고 하니, 며느리 김모씨 역시 낱낱이 조사해서 죄가 있다면 명백히 밝혀야 할 것입니다.

 

 

 

 

 

 

  1. 자전거타는 남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참극은 일어나면 안되는데요.

    2013.09.24 07:49 신고
  2. 유다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 잘 보내셨어요?
    다름이 아니라 이번 추석기간에 추석관련 포스팅을 4번 정도 했는데 유입량이 연휴기간동안 하루에 15,000명정도 되었습니다.
    네이뇽에서 아마 연휴기간 트래픽이 몰리는 상황에서 자기들도 파워링크 등 광고로 먹고 살아야 하는데
    타 사이트 블로그들이 트래픽을 많이 잡아먹으니까 블로그를 짤라 버린거 같네요(검색누락)ㅠㅠ
    블러그 날라갔어요 ㅠㅠ
    조만간 다른 블러그로 다시 인사드릴게요~ 그때 아는 척 해주세요^^

    2013.09.24 10:03 신고
  3. 가씨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참말로 우째 이런일이..

    2013.09.24 11:07 신고
  4. 천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놈의 돈이 뭔지.. 씁쓸하네요.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안타깝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2013.09.24 11:07 신고
  5.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이거 진짜 말도 안돼는일이네요..돈 때문에 자신의 가족을...ㅠㅠ

    2013.09.24 11:39 신고
  6. by아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비극이 아닐 수 없네요..

    2013.09.24 12:31 신고
  7.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의 욕심은 한도 끝도 없는 것 같아요

    2013.09.24 12:42 신고
  8. 트레이너 제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세상이 무섭네요. 돈....그놈에 돈때문에....무서운세상이 되어가는듯합니다. 잘 읽고 갑니다.

    2013.09.24 12:50
  9. 모드니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연휴 잘보내셨나요
    진짜 돈때문에 문제가 되는 세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3.09.24 14:16 신고
  10. 릴리밸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다가 자식이 어머니를....무서운 세상이네요.ㅠ

    2013.09.24 15:11 신고
  11. 티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추석명절도 지났네요..
    한주의 시작인 월요일 행복하게 보네세요!!

    2013.09.24 15:31
  12. S매니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안타까운 일이네요.
    정말 무서운 세상입니다.ㅠ

    2013.09.24 17:00 신고
  13. 어듀이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이 뭔지.. 너무 무섭네요.ㅠ

    2013.09.24 17:29 신고
  14. 영도나그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막가는 세상을 보는듯 합니다..
    아무리 돈이 필요하더 라도 부모 형제를 이렇게 할수 있는지?
    도덕성이 정말 땅에 떨어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이런 죄인은 중벌로서 다스려야 될것 같습니다..

    2013.09.24 18:35 신고
  15. 마니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도 돈이지만 차남이 카지노도박에 중독되어서 아마 부동산 팔아서 도박자금 마음대로
    쓸려고 했다는 생각입니다
    도박이나 마약, 알콜 중독에 눈이 뒤집히면 아무것도 안보인다고 하더라구요
    끔찍합니다

    2013.09.24 19:17 신고
  16. 아이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이 뭔지..가슴이 답답하네요

    2013.09.24 21:36 신고
  17.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박이라는게 참 무섭습니다.. 진짜....

    2013.09.24 23:35 신고
  18. 헬로끙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뉴스보면 무서운 내용들이 너무 많은것 같아요
    돈이 뭔지 .....

    2013.09.24 23:44 신고
  19. 이 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막장 파괴된 가정이 있는데 그것도 모르고. 담임목사와 성도들은 뭐했는지 깊이 반성하시오

    2013.09.25 00:06

BLOG main image
멜롱이의 끄적끄적
이것저것 끄적이는 공간
by 멜옹이

공지사항

카테고리

목록분류 (949)
멜롱이네끄적끄적 (66)
금융관련정보 (626)
스타연예인 (49)
놀고먹고 (1)
영화보고 (207)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